관리자 사이트 바로가기
통합검색
봉룡학사
닫기
통합검색
 

최고의 인재를 위한 안식처 성균관대학교 기숙사

INTRODUCTION

  • home
  • 소개
  • 인사말

소개

인사말GREETINGS

인륜을 밝히기 위해 모인 젊은이들의 안식처

明倫學舍

Sungkyunkwan University

기숙사 관장 남식용

 

우리 대학 기숙사의 역사는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역사와 궤를 같이 합니다. 1398년 한성 동북쪽 숭교방(崇敎坊, 지금의 명륜동)에 우리 대학의 전신인 성균관이 설립될 때 교실인 명륜당과 함께 동재(東齋)·서재(西齋)라는 이름의 기숙사가 같이 건립되었습니다.
도서관인 존경각(尊經閣)은 1478년에 지어졌다고 하니, 국가 동량을 양성하는 최고 학부에서 기숙사가 갖는 역할과 의미가 얼마나 각별했었는지 미루어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성균관은 요즘 새로이 조명 받고 있는 ‘기숙대학(Residential College)’의 원형이었습니다.

 

성균관에 입학한 유생들은 모두 기숙사에 거주하면서 공부하였던 것입니다. 따라서 동재·서재는 말 그대로 ‘최고의 인재들을 위한 안식처’였습니다.
재()에서 유생들은 엄격한 규율을 지켰으며, 자치활동이 매우 활발하였다고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동재·서재는 인문사회과학캠퍼스에 지금도 옛 모습 그대로 건재하고 있으며, 얼마 전까지는 유학대학 양현재(養賢齋) 학생들의 기숙사로 사용되었습니다.

 

명륜당 동재(東齋), 서재(西齋)

 

이렇듯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갖고 있는 우리 대학 기숙사는 현재 자연과학캠퍼스의 봉룡학사(鳳龍學舍)와 인문사회과학캠퍼스의 명륜학사(明倫學舍) 등 2개 학사로 성장하였습니다. 양 학사를 합쳐 모두 12개 동()의 건물에 5,000명 이상의 수용 규모를 자랑하는, 국내 대학 굴지의 기숙사로 발전한 것입니다.

 

동·서재에 있는 방이 모두 28개이었고, 성균관 초창기 입학 정원이 200명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입니다. 외양은 달라지고 규모는 커졌지만, ‘최고의 인재들을 위한 안식처’로서 기숙사의 역할은 여전하다 할 것입니다.

 

성균관대학교는 세계 속의 큰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창조적 혁신대학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이에 발맞추어 우리 기숙사도 학생들이 편히 쉬며 큰 꿈을 꾸는, 쾌적한 숙소로 가꾸어 나가고자 합니다. 특히, 세계 각국에서 온 외국인 학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글로벌 주거·문화 환경을 조성하는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구체적으로, 사생복지 증진을 위한 시설 개선과 운영시스템 효율화를 꾀하겠습니다.

 

특히, 명륜학사와 봉룡학사간 인력운영 및 시설관리 시스템 체결를 재정비 하여, 신속하고 적정한 서비스로 사생들의 편익이 증진되도록 하겠습니다.

 

명륜학사(G-하우스)와 봉룡학사(신관과 지관)

 

아울러, 품격 있는 기숙사 문화를 정립해 나가겠습니다.

 

사생회가 주최하는 특강, 사회봉사 활동에 덧붙여 기숙사 차원에서 생활문화 특강, 취미 강좌, 스포츠 그룹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습니다.

 

이를 통해 사생들이 훌륭한 인성과 수준 높은 교양을 함양하고, 건강한 공동체 문화 속에서 알찬 대학생활을 누릴 수 있게 하겠습니다.

 

한편으로, 학부모님들께서 기숙사 생활을 체험해 보는 ‘오픈 하우스’ 행사와 학부모님 대상의 뉴스레터 ‘기숙사 소식’ 발행도 매 학기 1회 정례화하겠습니다. 기회가 닿는 대로 기숙사 생활을 공개하고 소통을 강화하여 객지에서 유학하는 자녀들에 대한 부모님들의 염려를 덜어드리겠습니다.

 

글로벌 인재들이 생활하기에 손색이 없는 ‘좋은 기숙사’로 가꾸기 위해 저희 운영진은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지도편달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숙사 관장 남 식 용